본문으로 바로가기




   

 



평소 10.1인치 타블렛 pc를 사용하던 저로써는 타블렛PC특성상 화면에 지문이 묻는게 쉽다는 점과 그 지문을 딱는게 너무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귀찮다는점 때문에 좋은 터치펜의 필요성을 간절히 느끼고있었습니다.


그리고 타블렛pc의 휴대성때문에 평소에 들고다니면서 음악을 듣지 못한다는점과, 타블렛pc를 들고다녀도 이어폰 연결의 불편함 때문에 블루투스 이어셋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있었습니다.



블로깅을 열심히 하던 어느날 코인카페에서 inote BT-P200라는 흥미로운 제품을 알게되었고  그 체험단을 신청하게되었습니다. 체험단에 선정 된 줄도 모르고 그냥 일상을 보내던 중 택배가 왔습니다. '택배 올게 대체 뭐가있지' 하면서 의아해 하며 택배를 받아보니 택배상자에 BT-P200이라고 딱 적혀있더군요. 그래서 그때 체험단에 선정됬구나! 하면서 좋아했습니다.




이번에 제가 리뷰할 제품은 Inote BT-P200이라는 블루투스 터치펜&폰의 개념을 가지고있는 매우 특이한 제품입니다. 정말 쓰면서 마음에 들고 기분도 좋네요. 오히려 타블렛PC로 음악을 감상할때 직접 이어폰을 꼽아서 쓰기보다는 BT-P200에다 연결해서 듣고있습니다.







inote BT-P200개봉기inote BT-P200개봉기


저도 모르는새에 왔던 Inote BT-P200 입니다.

상당히 깔끔하고 단조로운 구성으로 포장이 되있네요. ㅎㅎ






전면부에 딱 아이노트 블루투스 스테레오 토크&터치 펜 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얼핏 딱봐서는 길고 슬림한 몸체로 터치펜이라는 건 알겠는데 블루투스이어셋이라는 것은 딱 떠오르지는 않는군요.

그냥 잘 모르는 사람이었다면 Bluetooth라는 로고를 보고나서야 블루투스 이어셋인것을 알게되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하네요. 블루투스 이어셋에 터치펜기능을 추가하니깐 독특한 디자인을 가지게되어서 말이죠.








안에 들어있는 구성품은 번들이어폰, 이어폰 팁, 블루투스 이어셋인 BT-P200몸체, 터치펜부분, 그리고 충전을 위한 USB단자가 들어있습니다.

보통 전자기기를 쓸때 설명서는 안읽고 쓰면서 익히는 안좋은.... 습관을 가지고있어서 그런지 처음 몸체만 봣을때는 이게 어떻게 터치펜이지? 라고 생각했지만 바로 함께 왼쪽에 들어있는 터치펜 부분을 보고 충전을 하는 usb부분에 끼워서 쓴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죠.

(그러니깐 쓰기 전에 쫌 설명서를 보란 말이다!)


-여러분 전자기기 쓸때 꼭 설명서 읽고 쓰세요 ㅎㅎ; 괜히 고생합니다.





 







일단 외형에 대해 말하기전에 저는 개인적으로 아이노트 BT-P200의 디자인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슬림하면서 길고 매끄러운 바디에 현대적인 디자인이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정말 만족스러워요.


위에 사진을 보듯이 상당히 얇습니다. 하지만, 얇다는게 필기감에 문제가 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너무 얇지도 않고 적당한 두께로 잡았을때도 너무 불편하지도 않고 적당했습니다.







제품의 길이는 위 사진에서 보듯이 일반적인 샤프랑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터치펜으로 사용하기에도 거부감이 없이 편안하게 잘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일단 이 제품은 위에 서론에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다양한 기능으로 제 욕구를 모두 충족시켜줫으니까요. 게다가 기능이 다양한데도 불구하고 각각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아쉽다는 느낌이 든 것도 없었습니다.






아랫면입니다. 여기에 usb케이블을 꽂으라고 이렇게 구멍(?)이 나있는데(지금 이걸 뭐라 불러야 되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ㅜㅜ.) 이곳을 통해 BT-P200을 충전하거나 이곳에 터치펜 부품을 연결해 터치펜으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터치펜을 연결한 후의 모습입니다.

BT-P200은 터치펜으로서 전혀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만져보니 매우 부드러워 좋은 터치감을 주겠구나 하고 에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직접써보니 제 예상과 꼭 알맞게 만족스운 터치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타블렛PC의 터치펜으로 쓰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어보입니다.



게다가 위에서 말했듯이 길이랑 디자인 자체도 좋아서 완전히 일반적인 펜을 쥐고 쓴다는 느낌은 아니였지만, 웬만큼 편하고 좋은 느낌을 선사했다는 것은 사실이네요 ㅎㅎ







가운데 보이는 까만색 동그라미가 다기능 버튼입니다. 저 버튼을 누르면 4초이상누르면 켜지고, 7초이상 누르면 페어링을 할 수 있게됩니다.  그리고 그 위에는 볼륨조절 버튼이있습니다.


실상 BT-P200에 달려있는 버튼은 3가지뿐입니다. 하지만, 이 버튼 3개로 할 수 있는 기능은 매우 많습니다. 설명서에 있는대로 한번 적어드리겠습니다.(설명서에 본 제품의 사용 전 꼭 주의 깊게 사용설명서를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문구때문에 그래도 읽게되었네요 ㅎㅎ)


기능

-1. 전원키고 끄기

-2. 페어링

-3. 전화걸기

-4. 전화 받기

-5. 전화 끊기

-6. 전화 거절하기

-7. 음성 다이얼

-8. 다른 장치로 전화받기

-9. 마지막 전화로 다시 걸기

-10. 마이크음소거

-11. 볼륨조절하기

-12. 음악재생

-13. 이전 곡/다음 곡 재생

-14. 일시정지

-15. 음악중지


정말 다양한 기능이 많네요. 이 중에서는 블루투스 이어셋로서 당연히 있어야 할 기능들도 있지만, 전화 거절하기나 다른장치로 전화받기 음성 다이얼등 신기한 기능도 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것을 3버튼으로만 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는 사실도 놀랍네요.






아이노트 BT-P200의 클립도 깔끔하게 디자인되어있었어요. 클립의 세기가 그렇게 세지도 않고 너무 약하지도 않아 적당한 세기로 옷에 쉽게 고정을 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노트 BT-P200의 재미있는점이 전화를 할때 BT-P200을 수화기처럼 들고 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위 사진은 아이노트 체험단 모집관련글에서 가져왔습니다


사진으로는 자세히는 보이지는 않지만, 아이노트 BT-P200의 디자인 자체가 약간 휘어져있는 유선형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마치 핸드폰을 들고 전화할때처럼 들고 전화통화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한번 통화할때는 어떨지 한번 아이폰으로 연결해서 사용을 해보았습니다. 전화를 올때 아이노트 BT-P200이 진동을 하는게 정말 신기하고 좋더라구요. 보통의 이어셋들은 전화를 걸면 진동까지는 안하고 소리만 이어폰으로 나서 불편함점이 한둘이 아니였습니다. 그러나 귀에다 꼽고있지 않아도 진동을 통해 울리니, 전화가 온것을 바로 알 수가 있었습니다. 



전화통화를 해보았을때 음질 자체는 괜찮은 편이였습니다. 하지만 이어폰을 빼고 스피커를 사용한 전화통화시에는 스피커의 질이 약간 떨어져서 그런지 아쉽더라구요. 게다가 마이크가 주변의 소음도 잘 캐치해서 그런지 전화통화할때 다른쪽 입장에서는 주변 소음때문에 약간 시끄러웠다고 하네요(이때 상황이 주위에 사람들이 하도 많아서..) 하지만, 이정도면 만족할만한 수준이라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아번에는 한번 음악감상을 해보았습니다. 제 태블릿PC인 아이뮤즈 TX12D에 페어링 해서 사용해봤습니다. 처음에는 블루투스 이어셋이라 음질이 안 좋지 않을까하고 걱정도 했습니다만, 괜한 걱정이였더군요. 들어보니 마치 이어폰을 직접 기기에다 꼽아서 듣는것과 거의 유사한 좋은음질을 선사해주었습니다. 제 태블릿PC에서 사용했을때는 오히려 꼽아서 쓰는 것보다 블루투스로 연결해서쓰는것이 더 좋은 음질을 들려주었네요.(.. 뭐지?!)





현재 아이노트 BT-P200을 받고나서 계속 만족해 하면서 애용하고있습니다. 오히려 음악감상할 때 마저도 아이노트 BT-P200을 사용해서 듣고있을정도이니.. 처음에는 아이노트 BT-P200이 제공해주는 좋은 음질에 놀랐지만, 설명서를 읽고나서야 수많은 기능에 다시 한번 놀라게 해준 제품입니다. 다양한 통화기능과 블루투스이어셋 그리고 터치펜으로서의 기능.

제가 써본 결과 정말 재미있고 제품의 기능 면에서도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이전에 다른 블로거 분들이 아이노트의 블루투스 제품을 써봤을때 만족했다고 했는데, 그 말이 사실이였군요. 저또한 만족하고있으니까요. 이번 제품 같은 경우는 주위에 좋은 블루투스 이어셋이 필요하다는 사람들에게 추천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만한 좋은 가치를 지닌 제품이라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이상으로 블루투스 이어셋인 inote BT-p200의 리뷰를 마치면서 여태까지 읽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맨날 리뷰를 2개로 나눈다고 생각하면서 쓰다보면 하나에 다 쓰게 되네요ㅠㅠ)

(어휴 심장 날라가는줄알았네요 ㄷㄷ.. 다썻는데 갑자기 컴퓨터가 멈추면서 아무것도 안되길래 강제종료했더니 글 다 날라간줄알았는데 그래도 저장되있네요 ㅎㅎ)


P.S. 섦영서에 안나와 있어서 몰랐는데 인터넷에서  보니깐 블루투스 동글의 기능도 할 수 있답니다.



-위 배너를 클릭하시면 inote에 대한 사진으로된 더 재밌는 설명을 보실 수 있으실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ia 2013.04.08 01:02

    배터리 용량이 궁금해지네요